서울 송파구는 지방세를 감면받는 관내 부동산 4만7천938곳을 연말까지 전수 조사해 부당 혜택 사례를 적발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 지식산업센터 1천749곳 ▲ 임대주택 4만5천541곳 ▲ 종교시설 507곳 ▲ 영유아 보육시설 141곳이다.

부동산 지방세 감면은 경제·사회 상황을 고려해 일정 기간 특정 목적의 사업을 수행하면 조세 부담을 완화하는 제도다.

송파구는 지방세 감면 부동산을 수익사업이나 투기 목적 등으로 사용한 사례가 적발될 경우 취득세나 감면 재산세를 추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