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성석동 폐기물 공장 화재 /사진=연합뉴스

일산 성석동에 위치한 폐기물 재활용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진화중이다.

11일 오전 7시 50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석동의 폐기물 재활용시설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인력 69명과 장비 28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으나 폐기물의 양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 시간여 만에 큰 불길을 잡고 현재 잔불을 정리 중이다.

이번 화재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검은 연기 띠가 인접한 서울지역에서 관측될 정도였다.

고양시청은 이날 오전 "성석동 플라스틱 공장서 화재 발생. 인근 주민은 창문을 닫아주시길 바란다"고 재난 안전 문자를 보냈다.

시민들은 SNS를 통해 "탄내가 나서 봤더니 하늘이 까맣게 연기로 뒤덮여 있다", "창문을 열어두면 매캐한 냄새가 난다", "다친 사람이 없기를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