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트랩’ 임화영/ 사진제공=유본컴퍼니

‘트랩’ 임화영/ 사진제공=유본컴퍼니

배우 임화영이 OCN 드라마틱 시네마 ‘트랩’을 통해 첫 주연으로서의 성공적인 발걸음을 내디뎠다.

임화영은 ‘트랩’에서 서울경찰청 프로파일러 ‘윤서영’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극 중 윤서영은 솔직 당당한 매력의 스타 프로파일러로, 예리하고 거침없는 프로파일링을 통해 사건의 중심에서 의문을 파헤쳐 나가는 인물.

지난 10일 방송된 ‘트랩’ 2회에서는 강우현(이서진 분)에 얽힌 사건 수사에 프로파일러 윤서영이 투입되고, 형사 고동국(성동일 분)과 공조를 시작하는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윤서영은 신연수(서영희 분)와 홍원태(오륭 분)의 불륜 가능성과 함께, 강우현이 당한 사냥과의 접점을 제시하며 탁월한 프로파일링 능력을 증명했다.

또한 “먹을 게 충분한 배부른 사냥꾼들은 왜 사냥을 하죠”라는 묵직한 질문으로 엔딩을 장식하며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임화영은 사건이 빠르게 전환되고 새로운 과제가 드러나는 긴박한 전개 속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스타 프로파일러라는 독특한 특징을 녹여낸 야무진 대사 처리와 예리하면서도 섬세한 표정 연기가 인상적이었다.

특히 쉽게 곁을 내어주지 않는 고동국의 거친 태도에 굴하지 않는 윤서영의 소통 방식을 때로는 능청스럽게, 때로는 강단 있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임화영은 여유로운 태도와 대조되는 날카로운 통찰력, 이색적인 스타일 등 윤서영을 오롯이 담아내면서도 자신 만의 색깔이 돋보이는 카리스마로 성동일과 묘한 시너지를 냈다.

이처럼 임화영은 장르물 특유의 날선 분위기 속 신선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앞으로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트랩’은 임화영을 비롯해 이서진, 성동일 등이 출연하며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