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LTP 충족하는 신규 파워트레인 탑재
-15가지 주행 보조 시스템 및 차일드팩 기본 적용
-가격은 600만원 인하한 4,390만원부터


한불모터스가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갖추고 가격을 낮춘 시트로엥 2019년형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한불에 따르면 새 차는 국제표준시험방식(WLTP) 기준을 충족하는 신형 디젤 엔진과 15종의 주행보조 시스템,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모두 지원하는 등 주행성능과 편의성을 대폭 강화한 게 특징이다.


2.0ℓ 디젤 엔진은 구형 대비 13마력 높은 최고 163마력, 최대 40.8㎏·m의 힘을 갖췄다. 새로 탑재한 8단 자동변속기는 보다 빠르고 신속한 기어 변속이 가능하다. 또 PSA그룹의 선택적 환원촉매 시스템(SCR)과 디젤 미립자 필터(DPF)로 WLTP 기준을 충족하면서 효율은 복합 기준 12.7㎞/ℓ를 달성했다.

주행보조 시스템으로는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차선이탈방지 시스템,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스톱 기능, 360도 카메라 및 전후방 파킹센서, 파크 어시스트 등이 있다. 비상충돌경보 시스템, 스피드 리미트 인지 시스템, 운전자 주의경고, 운전자 휴식알림, 힐 스타트 어시스트, 인텔리전트 빔 헤드라이트, 코너링 기능을 포함한 안개등도 갖췄다.

새 차의 판매가격은 직물시트를 적용한 샤인 4,390만 원, 핸즈프리 테일게이트와 하프레더 시트를 더한 샤인 플러스 4,590만 원이다. 개별소비세 할인 혜택을 적용할 경우 각 4,342만 원, 4,542만 원에 구입 가능하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폭스바겐, 성능 강화한 제타 GLI 공개
▶ 2019 시카고오토쇼, 화제의 신차는?
▶ 1t LPG 트럭 지원, 경상용차 여파 미쳤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