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순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민간 사업자와 손 잡는다.

기아차는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에스트래픽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들은 국내 시장에서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을 해결하고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는 데 힘을 모은다.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는 집에 설치하는 충전기를, 에스트래픽은 공용 충전 시설을 담당한다.

기아차는 개인 및 법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전기차 충전 컨설팅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전담 콜센터 등 상시 지원체계를 확립한다.

회사 관계자는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전기차를 충전 하도록 하는 것이 이번 파트너십의 핵심”이라면서 “앞으로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