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국 기업과 두 번째 협력계약을 체결하며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낸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11일 중국의 벤처펀드 운용사 C-브릿지 캐피탈과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제품 판권 관련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와 C-브릿지는 SB3(허셉틴 바이오시밀러) SB11(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SB12(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중국 임상과 인허가 및 상업화를 협업하게 된다.

C-브릿지는 중국에 에퍼메드 테라퓨틱스라는 바이오 기업을 설립해 승인받는 제품의 판매를 담당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판권 계약에 따른 선수금을 확보하고 제품 판매 시 일정 비율의 경상기술사용료(로열티)를 지급받는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C-브릿지는 중국 시장에서 훌륭한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4년 설립된 C-브릿지는 중국의 대표적인 헬스케어 벤처펀드 운용사란 설명이다. 바이오제약 의료기기 진단 등 건강관리 서비스 전 분야에 걸친 사업군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운용 자산은 약 2조원에 이른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달 중국 바이오제약 전문기업 3S바이오와 SB8(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의 중국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에 관한 협력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