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현대·기아자동차가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처음으로 판매량 기준 '톱 10'에 진입했다.

10일 자동차업계와 전기차 시장조사업체 EV 세일즈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작년 한 해 국내외 시장에서 총 9만860대의 전기차(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순수 전기차)를 팔아 폭스바겐(8만2천685대)을 제치고 제조사별 순위 8위에 올랐다. 현대·기아차의 작년 전기차 판매량은 10위권 밖이었던 2017년(4만7천여대)과 비교해 2배 가까이 증가한 규모다. 또 2016년(1만3천여대)과 비교하면 7배에 해당한다.

현대·기아차가 전기차 전문업체와 연간 판매량이 200만대 미만인 업체까지 포함한 전체 판매량 순위에서 상위 10위권에 진입한 것은 지난 2012년 전기차를 일반에 판매하기 시작한 지 6년 만이다. 이처럼 전기차 판매가 큰 폭으로 성장한 데는 현대차 코나 EV, 기아차 니로 EV 등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기반 신형 전기차가 등장한 영향이 컸다. 코나 EV의 경우 지난해 국내외에서 2만2천787대가 팔려 현대·기아차 전기차 모델 중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으며, 니로 EV는 7천362대가 판매됐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자동차 시장에서 SUV 열풍이 이어지는 가운데 각종 환경규제에 따른 친환경차 선호 현상이 겹치면서 전기 SUV 판매가 급성장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의 연간 전기차 판매량은 올해 10만대 고지를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코나 EV와 니로 EV가 SUV 상승세와 맞물려 꾸준히 판매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쏘울 부스터 EV(완전변경)와 더 뉴 아이오닉 EV(상품성 개선 모델) 등 신차 2종이 가세하기 때문이다. 쏘울 부스터 EV는 기존 대비 80% 이상 향상된 150㎾의 출력을 확보했고 1회 충전 시 386㎞를 달릴 수 있어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의 주행거리를 갖췄다. 더 뉴 아이오닉 EV도 배터리 용량과 동력 성능, 1회 충전 주행거리, 디자인 등이 기존 모델보다 대폭 강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글로벌 전기차 판매 1위는 24만5천240대를 기록한 테슬라가 차지했다. 2위는 중국 비야디(BYD·22만9천339대), 3위는 르노-닛산-미쓰비시(19만2천711대)였다. 그 밑으로는 BMW(5위·14만2천217대)와 현대·기아차(8위), 폭스바겐(9위)을 제외하고 정부 지원을 등에 업은 중국 업체들이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구체적으로 베이징자동차(4위·16만5천369대), 상하이자동차(6위·12만3천451대), 지리(吉利) 자동차(7위·11만3천516대), 체리자동차(10위·6만5천798대) 순이었다. 2017년 각각 9, 10위였던 제너럴 모터스(GM)와 도요타는 작년에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연간 글로벌 판매량이 200만대 이상인 완성차업체로 범위를 한정하면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르노-닛산-미쓰비시, BMW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는 이 순위에서 2016년부터 꾸준히 3위를 유지하고 있다.

bry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