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연료를 쓰면 내연기관차도 전기차 이상으로 친환경적입니다.”

헤르만 펭 아우디 그룹 재생연료(e-fuel) 프로젝트 관리 총괄(51·사진)의 말이다. 온실가스는 자동차의 배기구에서만 나오는 게 아니다. 자동차를 생산할 때는 물론 석유를 채취하는 과정, 전기자동차가 사용할 전기를 만드는 과정에서도 나온다. 그는 “자동차의 친환경성을 평가하기 위해선 연료는 물론 자동차 생산 과정 중 발생하는 온실가스 양까지 함께 고려해야 한다. 이런 기준을 적용하면 아우디에서 개발 중인 재생연료 내연기관차가 전기차보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최대 40% 가까이 적다”고 했다. 환경오염 탓에 내연기관차의 시대가 저물고, 전기차 시대가 올 것이란 전망에 대한 반박이다.

펭 총괄은 9일 친환경 소재기업 알칸타라가 이탈리아 베니스 국제 대학교(VIU)에서 개최한 제5회 국제 지속가능성 심포지엄에서 이같이 말했다. 아우디는 2013년 내연기관차에 쓸 재생연료의 시험 생산을 마쳤다. 현재 양산을 앞두고 있다.

재생연료를 쓰는 엔진을 탑재한 아우디 자동차의 가격이 전기차나 수소연료전지 자동차보다 싼 것도 강점이라고 했다. 그는 “전기차나 수소연료전지 자동차는 정부 보조금이 없으면 사기 힘들 정도로 비싸지만 개발중인 재생연료 차량의 가격은 디젤 엔진의 동일 모델과 가격이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연합과 한국 등은 배기구에서 나오는 가스만을 기준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계산한다. 하지만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연료 생산 중에 배출하는 온실가스도 온실가스 배출량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법제화했다. 펭 총괄은 “재생연료로 자동차 한 대가 ‘요람에서 무덤까지(생산에서부터 폐기시까지)’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양을 70% 감축하는 것이 아우디의 목표”라고 밝혔다.

펭 총괄은 1996년 스위스 취리히 공과대에서 물리학 석사를 마친 뒤 2001년 오스트리아 비엔나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2년 아우디에 합류하기 전에는 독일 친환경에너지 관련 기업의 최고기술책임자로 일하기도 했다.

베니스=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