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집행위원회 확정…"2∼3월 임시국회서 노동 쟁점 충돌 예상"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다음 달 6일 하루 총파업을 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8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총파업을 포함한 올해 2∼3월 투쟁 계획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다음 달 6일 노동법 개악 저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 기본권 쟁취, 제주 영리병원 저지, 구조조정 저지와 제조업 살리기 등을 내걸고 총파업을 벌일 계획이다.

총파업은 하루 동안 진행되며 파업에 참여하는 단위는 지역본부별로 개최하는 총파업대회에 합류한다.

민주노총은 "(중앙집행위원회에서는) 2∼3월 임시국회에서 노·정, 노·사·정 현안 쟁점이 가장 첨예하게 부딪칠 것으로 예상했다"며 "긴급한 노동 현안 대응을 위한 2∼3월 대정부, 대국회, 대재벌 투쟁 계획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총파업에 앞서 민주노총은 오는 18일 지역본부별로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열어 노동법 개악 저지 등을 위한 투쟁의 당위성을 주장할 계획이다.

이어 20일에는 여의도 국회 앞이나 광화문에서 가맹·산하 조직 간부 중심으로 결의대회를 개최해 투쟁 열기를 고조시키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 투쟁 조직화를 위해 조합원 대상 교육·선전, 대국민 홍보, 김명환 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의 현장 순회,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반대를 위한 국회 토론회 등을 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이 지난달 말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여 결정을 못 내린 데 이어 총파업을 강행하기로 함에 따라 노·정관계는 한층 악화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