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폭로 기자회견한 김태우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사진)이 청와대 윗선으로부터 드루킹 특검의 수사 상황을 알아보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인걸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이 지난해 7월 드루킹 김동원 씨가 특검에 제출한 60GB짜리 USB(이동형 저장장치)의 내용을 알아봐줬으면 좋겠다고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나를 비롯한 특감반원에게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반장에게 이 같은 지시를 내린 사람이 누군지 알고 있지만 공식 수사로 밝혀내야 한다”며 “검찰은 이 반장을 소환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수사관은 “지시를 내린 지 13분 뒤 박모 특감반원이 ‘(USB에는) 김경수(경남지사)와의 메신저 내용을 포함해 댓글 조작 과정과 관련한 문건이 담겨 있다’는 보고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는 대통령의 최측근이 수사받는 상황을 알아보라고 지시한 것”이라며 “공무상 비밀누설은 오히려 청와대가 주도했다”고 말했다.

현재 부산시 경제부시장인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의 비리 의혹도 청와대 윗선 지시로 무마됐다고 김 전 수사관은 주장했다.

그는 “K자산운용사가 420억원 상당의 펀드 운용사로 선정되도록 유 전 국장이 우정사업본부 등에 압력을 행사하는 등 3건의 비위행위를 저질렀다는 내용”이라며 “이는 유 전 국장 휴대폰 분석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조사 결과를 반부패비서관에게 보고했고,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은 수사 의뢰해야 한다고 했는데 윗선 지시로 감찰이 중단됐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유 전 국장이 수사는커녕 징계도 받지 않았다”며 “사표만 쓰고 오히려 민주당 전문위원과 부산시 부시장으로 영전했다”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