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이번주 부산 방문
민주당도 창원서 예산정책 협의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김경수 구속’으로 흔들리는 PK(부산·경남) 민심을 달래기 위해 현장 행보에 나선다.

10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주 부산을 방문할 계획이다. 이른바 ‘부산 대개조 프로젝트’를 발표하기 위한 일정이다. 정부는 활력을 잃은 구도심을 되살리는 ‘미래형 스마트시티 선도 모델’로 부산을 낙점했다. 청와대는 “오래전부터 준비된 행사”라는 입장이지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복심’인 김경수 경남지사의 구속 등에 따른 PK 지역 ‘민심 달래기용’ 행보라는 해석도 나온다.

실제 문 대통령의 지역 행보 중 PK가 가장 많다. 이번 부산 일정은 집권 이후 열 번째 PK 방문이다. TK(대구·경북) 지역이 7회, 광주·전라 지역 방문은 5회였다.

여당인 민주당도 PK 민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지율이 하락하는 데다 김 지사의 법정 구속 충격으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위기감이 높아졌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민심을 다잡기 위해 오는 18일께 경남 창원에서 올해 당 차원의 첫 예산정책협의회를 열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번 일정을 통해 김 지사의 도정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독려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장을 처음으로 싹쓸이하며 ‘전국 정당’의 염원을 달성했다. 하지만 산업단지가 밀집한 PK 지역이 경기 침체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최근 들어 민심이 크게 요동치고 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