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 없이 비서관 가족의 저녁식사에 동석하는 등 관찰예능 프로그램에서 '꼰대 논란'을 빚은 박원순 시장. / 사진=KBS 화면갈무리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5~6일 방영된 관찰예능 형태의 KBS 2TV 설 특집 파일럿(시범)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후 불거진 '꼰대 논란'과 관련해 "반성 많이 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박 시장이 출연한 해당 프로그램은 '사장님'과 그 밑에 있는 직원들의 일상을 따라다니며 관찰하는 포맷으로, 설 특집 파일럿 프로그램 가운데 최고 시청률(8.1%)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다만 박 시장에게는 나쁜 방향으로 화제가 됐다. 박 시장이 '업무시간'이 아닌 추운 새벽에 비서관과 함께 조깅을 하는가 하면 비서관 가족의 저녁식사 자리에 급작스럽게 동석하는 모습, 갑자기 사무실을 방문한 뒤 미혼 시청 여직원의 공개구혼 영상까지 찍는 모습 등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퍼지며 "꼰대 같다"는 반응이 잇따랐다.

이에 박 시장은 지난 8일 유튜브 채널에 '더 나은 시장이 되겠습니다' 제목의 동영상을 올려 "프로그램을 보면서 굉장히 반성 많이 했다. 나름대로 직원들에게 잘해준다고 했는데 그게 제대로 된 게 아니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에서 공개구혼 영상을 찍게 한 복지팀 여직원, 가족과의 저녁 식사를 시장과 함께 해야 했던 비서관에게 사과하며 "앞으로 더 좋은 시장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