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8일 "손혜원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가 별도로 이뤄진다면 이해충돌조사위원회 구성은 오늘이라도 당장 합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손 의원 사건은 단순한 이해충돌의 부분이 아니라 근대문화역사공간에 대한 예산 투입 문제를 넘어 국가보훈처에 대한 직권남용이나 그 밖에 인사개입 등 여러 의혹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 방안으로 국회의원의 이해충돌 문제를 제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국회 내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해충돌에 대한 전수 조사는 공식적으로 우리가 먼저 요구했다"면서 "그러나 손 의원의 여러 의혹을 물타기 하면서 위원회를 구성해 그 안에서 알아서 다루자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민주당이 손 의원의 국정조사를 피하고자 하는 것은 국회를 정상화할 의지가 없다는 것"이라며 "또 손 의원이 탈당은 했지만 사실상 여당의 실세여서 국정조사를 부담스러워하고 있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벤처기업인과 간담회를 한 데 대해 "실정을 모르는 문재인정부의 노동정책이 기업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헛된 약속만 남발 말고 실제 기업이 혁신할 수 있는 혁신성장판을 깔아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