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경영 강화하고 사업부 권한 키울 것"

블록체인 컴퍼니 빌더 체인파트너스가 작년 11월부터 진행한 조직개편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조직으로 업무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조직개편의 골자는 디지털 자산 금융 사업과 제품 사용성 부문 강화다. 체인파트너스는 기관금융사업팀을 신설하고 그 아래 리서치센터와 디지털 자산 장외(OTC)거래 파트, 자문 사업 파트를 둔다. 한대훈 리서치센터장이 기관금융사업팀장을 맡는다.

암호화폐공개(ICO) 자문 사업도 그만둔다. 체인파트너스는 기존 토큰 개발 자문팀 ‘토크노미아’를 ‘체인파트너스 어드바이저리’로 변경하고 ICO 자문에서 손을 뗀다. 대신 해외 블록체인 업체의 국내 진출, 국내 블록체인 업체의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조직개편의 또 다른 축은 사용성 부문 강화다. 체인파트너스는 고객경험디자인(CXD) 센터를 신설했다. CXD센터는 금융서비스디자인팀, 블록체인서비스디자인팀, 커뮤니케이션디자인팀, 마케팅팀 등 4개 팀을 산하에 두고 제품 기획과 디자인, 마케팅을 총괄한다.

블록체인 사업도 재편한다. 자체 개발하던 폴라리스 블록체인 개발을 종료하고 국내외 블록체인들과 협업을 강화한다.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가 암호화폐 거래소 데이빗 공동대표에서 물러나며 이재철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됐다.

체인파트너스는 암호화폐 가격의 지속적인 하락에 따른 시장 수요 변화로 작년 11월부터 강도 높은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과 이에 따른 조직 개편을 진행해 왔다. 표 대표는 “우리의 목표는 인위적인 구조조정 없이 새로운 길을 찾는 것”이라며 “모든 사업부의 한 해 사업 방향과 목표, 성과와 상황을 전체 구성원이 투명하게 알 수 있게 함으로써 더욱 자율과 책임이 공존하는 조직 문화를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