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1083만대 팔아 1위
현대·기아자동차가 지난해 740만 대를 팔아 글로벌 완성차 시장에서 판매 순위 5위를 지켰다. 1083만 대를 판 폭스바겐그룹은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폭스바겐그룹과 르노-닛산-미쓰비시연합, 도요타, 제너럴모터스(GM)에 이어 세계 완성차 판매 순위 5위를 기록했다. 폭스바겐그룹은 전년(1074만 대)과 비교해 0.9% 늘어난 1083만 대를 팔아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경신했다. 르노-닛산-미쓰비시연합은 1076만 대를 팔아 폭스바겐그룹을 바짝 뒤쫓았다. 중대형 상용차를 판매하지 않는 이 연합은 승용차와 경상용차 판매 실적만 놓고 보면 폭스바겐그룹(1060만 대)을 앞섰다.

도요타는 전년 대비 2.0% 늘어난 1059만 대를 판매해 3위에 올랐다. 이 회사는 올해 판매 목표를 1076만 대로 잡았다. GM은 지난해 838만 대를 팔았다. 전년과 비교해 120만 대가량 줄어든 수치다. 판매량은 줄어들었지만 매출과 영업이익은 되레 늘어났다. 몸집을 줄여 비용을 절감하고, 고부가가치 차량 판매에 집중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현대·기아차는 전년보다 2.0% 늘어난 740만 대를 팔았지만 지난해 초 세운 판매 목표(755만 대)에는 크게 못 미쳤다.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의 판매 부진이 발목을 잡았다. 포드는 598만 대를 팔아 현대·기아차의 뒤를 이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