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김경수 판결' 공방 계속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6일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징역 2년형을 선고한 1심 판결에 대해 “국민의 비판 여론이 굉장히 높다”며 “사법부를 압박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고 주장했다.

윤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국민들이 이게 과연 제대로 된 재판이냐는 의문을 갖고 있다”며 “사법 개혁을 제대로 해달라는 주문이 있었다”고 전했다.

윤 사무총장은 ‘대선 불복’ 프레임을 꺼내 든 일부 야당 의원을 향해서는 “견강부회 식으로 대선 불복을 들고나온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일부 정치인에 대한 분노도 함께 있었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에 “연휴 내내 ‘김경수 구하기’에 올인하는 모습을 보면 문재인 대통령 구하기가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고 받아쳤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우리가 대선을 다시 치르자고 했나, 언제 대선 불복이라고 했느냐”며 “저희가 얘기하는 것은 단지 진실을 좀 알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과 김 지사의 친분을 언급하며 “(대통령이) 아는 것은 없는지, 알았다면 어디까지 알았는지 말해달라고 했는데 청와대는 가만히 있고 민주당이 들고 일어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