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시장 탈환 본격 '시동'

인도에서 처음 출시한 삼성전자의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M 시리즈가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5일 낮 12시(현지시간) 아마존 인도 사이트에서 판매를 시작한 갤럭시M10과 M20 1차 판매분이 3분 만에 매진됐다. 삼성전자는 판매량과 매출을 밝히지 않았으나, 아마존 인도법인은 첫날 판매 기록이 스마트폰 판매 역대 최대 수준이라고 전했다.

갤럭시M 시리즈는 작년 중국 샤오미에 인도 스마트폰 시장 선두자리를 내준 삼성전자가 1위 탈환을 위해 내놓은 스마트폰이다. 삼성전자 제품 최초로 전면 상단 가운데 부분이 파인 노치 디자인을 택했다. M20은 800만 화소 전면 카메라와 1300만·500만 화소 후면 듀얼 카메라를 갖췄다. 배터리 용량은 갤럭시노트9(4000㎃h)보다 1000㎃h 많은 5000㎃h이다. 얼굴·지문 인식 기능도 추가됐다.

디자인과 성능이 기존 중저가 갤럭시J 시리즈보다 개선됐지만 10만원대 가격을 유지했다. 인도에서는 아마존, 삼성전자 인도법인 홈페이지에서만 판매된다. 2차 판매는 7일 시작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샤오미는 28%의 점유율로 삼성전자(24%)를 처음으로 제쳤다.

삼성은 인도에 이어 이달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UAE) 러시아 등에서도 M시리즈를 선보인다. 한국 출시는 미정이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