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내 차기 대선주자→법정구속에 최대 정치적 위기 '동병상련'

'정치적 동지'이던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구치소에서 쓸쓸한 설 명절을 맞이한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법정구속된 김 지사는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약 1.9평 규모의 독거실에서 설 아침을 맞는다.

김 지사보다 이틀 늦은 1일 법정구속된 안 전 지사는 서울남부구치소의 1.4평 규모 독방에서 명절을 지내야 한다.

김 지사가 수감된 서울구치소에서는 이날 아침 식사로, 안 전 지사가 수감된 서울남부구치소에서는 점심 식사로 각각 떡국을 제공한다.

김 지사와 안 전 지사는 모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지니고 있어 '정치적 동지'로 자주 불렸다.

안 전 지사는 노무현 정부에서 '좌(左)희정'이라고 불린 측근이었고, 김경수 지사에게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라는 타이틀이 따라다녔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출범을 전후로 나란히 유력한 차기 대선후보의 반열에까지 올랐다.

그러나 안 전 지사가 지난해 '미투 운동'의 한복판에서 비서에게 성폭력을 가한 혐의가 폭로됨에 따라 먼저 일순간에 정치적 영향력을 잃어버렸다.

그는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2심에서 대부분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이를 두고 사실상 정치 생명이 끝났다는 평가까지 나온다.

김 지사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경남도지사로 당선되면서 대중정치인으로서 위상이 크게 올라갔다.

그러나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의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에 공모했다는 혐의로 특검 수사를 받은 끝에 1심에서 유죄 판단을 받고 법정 구속됐다.

한때 정치적 동지이던 두 사람은 비슷한 시기에 최대의 정치적 위기에 몰려 구속 상태로 법정 투쟁을 이어가야 하는 동병상련의 처지가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