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소식통을 인용해 시진핑 중국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베트남의 휴양지 다낭에서 만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미중 양국은 정상 간의 담판으로 무역 전쟁을 끝내려 시도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 워싱턴에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열렸을 때 시 주석과 만나 무역협상을 마무리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었다.

아직 양국 정상회담의 세부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다. 중국 외교부도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 다양한 방식으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기를 원한다고만 밝혔을 뿐이다.

미국은 2월 말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2차 북미 정상회담도 준비 중이다. 트럼프는 오는 5일 국정 연설에서 북미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 양국 정상이 다시 만날 후보지로는 다낭이 가장 유력하게 꼽힌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미중 정상회담을 연계해 다낭에서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을 각각 만날 가능성이 제기된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 측이 자국의 남부 휴양지 하이난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열자고 제안했다고 지난달 31일 보도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미중 정상이 만난 이후 양국은 3월1일까지 추가 관세 부과를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를 각각 대표로 하는 미·중 협상단 대표는 지난달 30∼3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고위급 협상을 벌여 지식재산권 보호와 중국의 미국산 수입 확대 등에 합의했다.

미국은 3월1일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