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이후 단체행동 나서기로
네이버 노조(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지회)는 28~31일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찬성이 96.07%(투표율 97.82%)로 집계됐다고 31일 발표했다. 찬반투표를 같이한 계열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찬성 83.33%)과 컴파트너스(찬성 90.57%)에서도 쟁의행위 돌입이 가결됐다.

네이버 노조는 설 연휴 이후 단체 행동에 나설 계획이다. 네이버 노조와 사측은 지난 10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세종시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노동쟁의 조정 절차를 진행했지만 최종 결렬됐다.

다만 노조는 전면 파업 등 강경 투쟁에는 나서지 않을 전망이다. 노사 모두 대화 의지가 있기 때문에 양측이 계속 접점을 찾을 계획이다. 사측 관계자는 “대화의 문은 열려 있고 원만하게 해결되기 바란다”며 “네이버 서비스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