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이사장 박성택·사진)는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1등급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2012년 부패방지 시책평가를 받기 시작한 이후 처음 1등급 기관으로 뽑혔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청렴도 종합평가’에서 중소기업 관련 기관 중 최고인 2등급을 받았다.

국민권익위가 주관하는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공공 부문 청렴 수준을 높이기 위한 각급 기관의 자발적인 반(反)부패 노력을 평가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전국 27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청렴 생태계 조성, 반부패 수범사례 개발·확산 등 39개 과제를 평가했다. 중기중앙회는 ‘청렴 거버넌스 운영’ ‘청렴 교육 내실화’ ‘청탁금지제도 및 공익·부패신고 활성화’ 등의 단위 과제에서 만점을 받았다. 박성택 회장이 2015년 취임 이후 4년간 강력한 청렴 의지를 밝히고 전폭적으로 지원한 게 주효했다는 평가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360만 중소기업의 윤리경영을 선도하고 업무 추진 과정의 잠재적 부패 요소까지 근절해 더욱 믿을 수 있는 조직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