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청년 창업가 초청 PT콘서트…이재용과 간담회도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기업인과의 스킨십을 늘려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들어 '경제 활력 제고'를 목표로 혁신성장에 무게중심을 싣고 있는 것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다.

여당으로서 기업과의 소통을 강화, 혁신성장을 지원하겠다는 각오이기도 하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혁신성장, 청년창업가에게서 답을 찾다'라는 주제로 'PT(프레젠테이션) 콘서트'를 열었다.

홍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 정민교 대영채비 대표, 김영빈 파운트 대표, 김보민 파츠너 대표, 신상용 파킹클라우드 대표, 곽호빈 테일러블 대표 등 다섯명의 청년 창업가를 초청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분들은) 아이디어 하나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혁신기업을 만들어 낸 성공 스토리가 있는 분들"이라며 "다섯 분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아, 저기에 길이 있다'하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하려면 아직은 더 갈 길이 멀다"면서 "R&D(연구개발) 예산으로 미국은 연간 600조원, 중국은 400조원을 쓰지만 우리나라는 20조원을 쓴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국경제가 이렇게 성장할 수 있었던 건 청년 기업가들이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기업가 정신을 보여줬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문재인정부 들어와 혁신성장의 새 바람을 일으켜 다시 한국경제가 도약할 수 있도록 해보자는 노력을 정부 차원에서 많이 하고 있다"며 "국회에서도 규제혁신 관련 법들을 통과시켰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제 그 성과가 어디서 나타나느냐, 또 어떤 새로운 모델을 만들 수 있느냐가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청년 창업가들의 기업 소개와 창업 경위 등을 들은 뒤 "정말 놀랐다. 새로운 열정, 도전정신을 여기서 만난 것 같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한국경제가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에너지가 여기 있다는 걸 느꼈다"고 치켜세웠다.

청년 창업가들은 홍 원내대표에게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환경을 조성해달라', '대기업의 시장 진입에 따른 사업영역 보호와 자생력 강화를 지원해달라'고 건의했다.

행사에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석해 청년 창업가들의 이야기를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에는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간담회도 가질 예정이다.

홍 원내대표뿐 아니라 이해찬 대표도 지난 25일 창업·벤처기업인과 함께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여는 등 기업인들과의 접촉면을 넓히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