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는 30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지역농산물(바른유성찬)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은 민선7기 출범 후 유성구가 지속 추진해 온 지역 먹거리 공급 및 소비 선순환 체계 구축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유성구는 지역농산물 안전관리기준을 통과한 바른유성찬 인증 농축산물 및 가공품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구내식당 식재료 및 부식 서비스 등에 공급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유성구와 함께 도시형장터 등을 벌여 상생교류를 확대할 예정이다.

정용래 대전 유성구청장은 “앞으로 대덕특구 등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지역먹거리 수요처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민관 거버넌스에 기반한 도시형 푸드플랜을 선도해 지역먹거리 생산·소비 및 공공급식 지원체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