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닛산과 다임러AG 기술제휴의 결과물
-세련된 디자인과 합리적 공간 돋보여


시대는 빠르게 변하고 흐름은 쉽게 바꿀 수 없다. 자동차도 마찬가지다. 인기차종은 세단에서 SUV로 넘어갔고 자동차회사들은 앞다퉈 다양한 크기와 컨셉트를 가진 SUV를 쏟아내고 있다. 인피니티도 이 대열에 동참하기 위해 노력중이다. 그 시작에는 QX30이 있다. 인피니티 SUV 라인업인 QX시리즈의 막내를 담당하지만 포부와 존재감은 형들보다 한 수 위다.


▲디자인&상품성
QX30은 소형 해치백인 Q30을 바탕으로 키를 키운 크로스오버 형태를 띠고 있다. 그래서인지 첫인상은 Q30과 크게 다르지 않다. 독특한 패턴으로 감싼 그릴과 커다란 인피니티 로고, 얇은 눈매를 가진 LED 헤드 램프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범퍼 밑부분과 안개등 모양이 살짝 다르지만 마니아가 아닌 이상 쉽게 알아차리기 힘들다.


Q30보다 40㎜ 올라간 차체 덕분에 옆모양은 늠름하고 듬직하다. 두툼한 플라스틱으로 마감한 휠하우스와 편평비가 높은 타이어도 차의 컨셉트를 고려한 이상적인 구성이다. 보닛에서 시작해 테일 램프까지 이어지는 물결무늬 캐릭터라인은 우아하다. 빛을 받으면 세련된 감각이 배가된다. 크롬 도금을 두른 창문 몰딩과 부메랑 모양의 C필러는 개성 넘치는 차의 성격을 잘 보여준다. 뒤는 곡선이 많고 트렁크에 주름을 잡아 화려하다. 두 개의 사각 배기구는 Q30과 같지만 금속 소재의 은색 디퓨저를 추가해 차별화했다.


실내는 르노닛산과 다임러AG 기술 제휴의 결과물이 고스란히 들어있다. 먼저 운전자 중심 대시보드와 수직형 센터페시아가 인상적이다. 요즘은 보기 드문 CD체인저를 비롯해 공조장치와 각종 버튼은 모두 벤츠에서 보던 것과 같다. 스티어링 휠과 시트 조절 버튼은 물론 계기판도 마찬가지다. 인피니티만의 특징은 꼼꼼하고 세심한 마감에서 찾을 수 있다. 대시보드를 덮은 가죽이나 스티치 형태, 시트 품질이 뛰어나 자꾸만 만져보게 된다. 반면 인피니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개선이 필요하다. 경쟁차들과 비교해 반응이 느리고 화질이 떨어진다. UI구성이나 각종 정보 제공도 미흡하다.


2열은 여유롭다. 시트가 커서 탑승객을 안락하게 감싸고 바닥이 평평해 가운데 좌석도 제법 탈만하다. 턱이 낮고 문이 열리는 각도가 넓어 타고 내리기도 쉽다. 트렁크룸 용량은 Q30과 같은 430ℓ다. 바닥에는 보스 우퍼가 있어 자투리 수납공간은 없다. 6대4 분할접이식 기능으로 시트를 폴딩하면 그나마 넉넉하게 물건을 실을 수 있다.

▲성능
엔진은 벤츠에서 가져온 4기통 2.0ℓ 터보 가솔린으로 최고 211마력, 최대 35.7㎏·m를 발휘한다. 처음 가속 페달을 밟았을 때는 예상보다 차분한 반응을 보인다. 초기 감각이 예민하지 않아 운전이 서툰 사람도 쉽게 다룰 수 있다.



어느 정도 속도를 올려 탄력을 받기 시작하면 경쾌하고 시원하게 치고나간다. 고속 영역에서는 가솔린 엔진 특유의 여유로운 출력을 앞세워 답답함을 느끼기 힘들다.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는 필요한 부분에서 정확하게 맞물려 동력을 전달한다.


운전 모드는 에코와 스포츠, 매뉴얼로 나뉜다. 모드 변화에 따른 차이는 크다. 그 중에서도 스포츠 모드의 변화가 두드러진다. 한층 빨라진 스로틀 반응과 엔진 소리가 운전자를 자극한다. 고속주행 안정성이 좋아 몸으로 느끼는 체감속도는 계기판 속도보다 빠르지 않다. 생각보다 높은 속도를 가리키는 계기판 바늘을 보고나서야 브레이크 페달에 발을 옮긴다.


굽이치는 고갯길에서 QX30의 작고 아담한 차체는 장점으로 다가온다. 벤츠 A클래스와 동일한 MFA플랫폼은 가볍고 강성이 뛰어나 빠른 코너 탈출에 도움을 준다. 기본으로 들어간 네바퀴굴림 시스템도 운전자에게 믿음을 준다. 다만 서스펜션이 부드러워 코너를 정복하듯이 거칠게 질주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직관적인 감각이 덜한 핸들링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QX30으로 과격하게 코너를 내달리는 운전자는 없을 테니 큰 단점은 아니다. 또 승차감을 해치지 않아 일상 주행에서 오히려 이상적이다.


▲총평
인피니티 QX30은 넘쳐나는 요즘 SUV와 다른 길을 걷는다. 세련된 디자인과 섬세한 마감이 눈길을 사로잡고 부담없는 차체와 다루기 쉬운 운전감각을 내세워 소비자를 공략한다. 여기에 부드러운 가속감이 일품인 가솔린 엔진과 반전 매력을 경험할 수 있는 스포츠 모드는 경쟁차를 앞선다. 남들과 다른 특별한 입문형 SUV를 원한다면 QX30이 대안이 될 수 있다.

QX30의 판매가격은 에센셜 4,360만 원, 시승차인 프로어시스트는 4,810만 원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카를로스 곤, 르노자동차 CEO 회장직 사임"
▶ 현대차, 2018년 영업익 2조4,222억 원...47.1% 감소
▶ 랜드로버코리아, 레인지로버 벨라 '합리적 럭셔리'로 장점 부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