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를 위한 경호대장의 강력한‘호신술 강습’
황후의 품격, 장나라-최진혁 돌발 스킨십

'황후의 품격' 장나라-최진혁

"이렇게 믿음직한 경호원 또 있나요,"

SBS ‘황후의 품격’ 장나라와 최진혁이 의도치 않은 밀착 스킨십이 연출됐다.

장나라와 최진혁은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제작 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에서 각각 황실의 비리를 깨부수고 진실을 찾으려는 황후 오써니 역과 억울하게 죽은 엄마에 대한 복수를 위해 황실에 들어온 나왕식/천우빈 역으로 열연, ‘황실 복수파’의 케미를 선사하고 있다. 두 사람은 황실을 무너뜨리겠다는 복수의 일념 하나로 함께 공조하면서 안타까운 운명을 지닌 서로에게 애잔함을 드리우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오써니(장나라)를 진심으로 걱정하는 천우빈(최진혁)의 애처로운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오써니는 황제 이혁(신성록) 앞에서 자신을 좋아한다고 고백한 천우빈에게 따귀를 날린 후 해고하겠다고 엄포를 놓는 등 천우빈을 위기에서 구해냈던 상황. 이로 인해 기분 좋아진 이혁은 천우빈은 ‘황후와의 스캔들 조작’을 중단하라는 황명을 내렸지만, 천우빈은 이혁이 진심으로 오써니를 좋아해 끝까지 놓아 주지 않고 괴롭힐까봐 걱정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분에서는 장나라와 최진혁이 거칠고 투박한 ‘호신술 강습’ 중 애틋한 분위기를 연출, 시청자들의 심장박동수를 고조시킨다. 극중 황실 경호대 연습실에서 천우빈이 오써니에게 다양한 호신술 동작을 가르치는 장면. 누군가 공격하면 피하는 간단한 동작부터 손목을 잡아 엎어 치는 고난도 동작 등 호신술 훈련을 이어간다. 더욱이 천우빈이 백허그를 하듯 오써니를 뒤에서 공격하는 자세를 취하자, 오써니가 천우빈을 꺾어 넘기게 되는 포즈가 완성되면서 본의 아니게 두 사람의 밀착 스킨십이 펼쳐져 애틋 지수를 높인다.

장나라와 최진혁의 ‘미묘한 호신술 강습’ 장면은 경기도 일산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머리를 질끈 묶은 채 검은 도복을 입고 등장, 시선을 주목시켰던 장나라는 처음으로 시도해보는 호신술 장면을 앞두고 살짝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에 최진혁은 걱정하는 장나라를 격려하며 기운을 북돋아 주는가하면, 촬영 시작 전부터 장나라와 합을 맞춰보며 꼼꼼하게 동작 연습을 함께하는 모습으로 돈독함을 드리웠다.

특히 여러 가지 호신술 동작을 가르치고 익히는 장면인 만큼 두 사람은 땀범벅이 될 때까지 열연을 펼치면서도, 중간중간 대기 시간마다 더욱 자연스러운 장면을 위해 의견을 교환하고, 동작을 바꿔보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호신술 동작뿐만 아니라 오써니, 천우빈의 디테일한 감정선까지 오롯이 살아 숨 쉬게 만든 두 사람의 몰입도 높은 연기에 스태프들은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SBS ‘황후의 품격’ 35, 36회 분은 2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