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이유리 엄지원 /사진=변성현 기자

이유리와 엄지원이 역대급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한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봄이 오나 봄’을 통해서다.

'봄이 오나 봄'은 전직 인기 배우 출신이자 현재 국회의원 사모님인 이봄(엄지원 분)과 MBS 보도국 사회부 기자에서 메인뉴스 앵커 자리까지 오른 김보미(이유리 분)가 우연한 계기로 몸이 뒤바뀌게 되면서 본인의 삶을 객관적으로 돌아보고 진정한 행복을 찾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함께 보육원에서 자란 봄삼(안세하 분)은 김보미가 자신을 외면하자 복수심에 불타 몸이 바뀌는 약을 먹인다. 이 약때문에 김보미는 은퇴한 배우이자 국회의원 박윤철(최병모 분)의 아내 이봄과 몸이 바뀌게 된다는 설정.

기존에 숱하게 등장했던 영혼이 바뀌는 체인지 장르와 ‘봄이 오나 봄’이 가장 크게 차별화되는 점은 영혼이 바뀌게 되면 당사자 본인이 가장 먼저 알게 되지만 몸이 바뀌게 되면 당사자가 아닌 이를 지켜보고 있는 3자가 가장 먼저 알게 된다는 것이며 바로 이 점이 ‘봄이 오나 봄’을 특별하게 만드는 관전 포인트다.

특히 ‘봄이 오나 봄’은 ‘환상의 커플’, ‘내 마음이 들리니’, ‘아랑사또전’ 등을 연출한 김상호 PD와 이미 시청자들에게 연기력을 검증받은 이유리, 엄지원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봄이 오나 봄' 이유리 엄지원 이종혁 최병모 김상호 PD /사진=변성현 기자

23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김상호 PD는 "즐겁게 편한 마음으로 볼 수 있는 드라마다. 힘들고 어려운 드라마가 많아서 틈새를 노렸다. 훌륭한 배우들이 함께 해주셔서 상상했던 캐릭터들이 살아 움직이는 드라마가 되어 가고 있다"고 밝혔다.

‘봄이 오나 봄’은 코미디 판타지 드라마로, 웃음을 유발하는 유쾌한 장면들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두 주인공이 몸이 바뀐다는 사실을 들키지 않게 고군분투하는 내용은 예상치 못한 상황을 빚어내며 즐거움을 주는 동시에 타인의 삶을 살게 된 두 여자가 다른 사람의 몸으로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며 자아를 찾는다는 이야기까지 담고 있다.

김상호 PD는 “영혼 체인지와는 차이가 있지만 완전히 다르지는 않다. 몸이 바뀐다는 설정이 레퍼런스가 없었다. 해보니까 재밌더라. 결정적으로 영혼이 바뀌면 말을 안 해주면 모른다. 몸이 바뀌면 다른 사람이 먼저 안다. 상황극에서 벌어지는 코미디, 상황속에서 주변의 인물과의 충돌, 이해, 그 전의 체인지물과는 다르게 느껴진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림사 달마대사가 몸을 바꿔입는다. 오랜시간 양자역학과 유전자공학을 공부했다.(웃음) 코믹하고 말도 안되는 설정이라지만 가까운 미래에 가능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이유리와 엄지원이 맡은 캐릭터는 각자의 성격과 방식대로 자신이 생각하는 정상을 향해 달려가지만 사실 정상이라고 생각했던 곳이 정말 산꼭대기인지, 그 산이 정말 두 사람이 원한 산이 맞는지에 관해 타인의 눈을 통해 객관적으로 판단하게 되면서 유쾌한 웃음 뒤에 휴머니즘 가득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봄이 오나 봄' 이유리 엄지원 이종혁 /사진=변성현 기자

이유리는 "김보미 역을 연기할 때 너무 재밌다. 정해진 것도 없이 마음껏 연기하면 된다. 감독님이 '그만해'라고 하기 전까지 즐겁게 연기하고 있다. 이봄 역을 할 때는 엄지원 언니 목소리를 내보려고 하는데, 제 성대가 아무래도 허스키 하기 때문에 잘 안된다"고 털어놨다.

그는 "솔직히 실제로는 김보미와 더 가깝다. 열정적이고 에너지가 넘친다. 감독님이 감당하기 힘들어 한다. 이봄은 제 안에 새로운 면을 발견하는 듯 하다"고 강조했다.

엄지원은 "근래 사회적 이슈가 있는 작품을 선택했다. 작품을 할 때 제가 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는 영화를 했다. '소원', '미씽', '조작' 같은 작품을 한 것 같다. '봄이 오나 봄'은 두 여자가 전면으로 나서는 드라마이면서 코미디다. 또 성장하는 이야기가 있다. 몸이 바뀌면서 삶을 통해 개인이 성장하는 지점이 흥미로웠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촬영 전 이유리와 함께 하는 시간을 가졌다. 13시간 정도 같이 있었던 적도 있다. 서로 많은 대화를 나누며 동작, 말버릇 등 팁을 주고 받으면서 연습했다. 옷도 같은 옷을 입어야 한다. 많은 대화를 나누며 만들어 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유리는 "여배우 두 명이서 같이 호흡을 하기 때문에 친해지는 것이 우선이었다. 너무 재밌게 엄지원과 촬영을 했다. 서로 모습을 관찰하게 되는 습관이 생겼다. 70% 이상 상대방 캐릭터를 해야 한다"고 귀띔했다.

'봄이 오나 봄' 엄지원 최병모 /사진=변성현 기자

엄지원은 "이유리와 사석에서 만난 적이 없었다. TV 속 이유리의 모습은 에너지 많고 열정적이었다. 1인2역이라 이 배우가 표현하는 인물을 같이 하면 다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배우로서 가진 장점들이 다르니까 잘 섞이면 아주 재밌고 드라마틱 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이유리는 드라마 노하우를 많이 알고 있다. 추울 때 촬영했는데, 다량의 내복을 선물로 받았다. 기모, 융이 들어 간 것 등 매일 입으면서 날씨에 따라 두께와 칼라를 골라 입으며 촬영 중"이라고 했다.

이유리는 "남성 배우와의 케미도 중요하지만 여성 케미가 중요하더라. 엄지원 언니와 거의 한몸이다. 제 몸과 같이, 언니가 아프면 안된다는 심정으로 임하고 있다. 캐릭터와 너무 잘 어울리겠다. 영화계의 '엄드레스'이지 않나, 우아한 여배우로 알고 있었다. 우아하긴 한데 귀엽고 언니같다. 친근감 있게 촬영 하고 있다"고 전했다.

SBS ‘황후의 품격’, KBS ‘왜그래 풍상씨’와 수목극 전면전을 펼칠 ‘봄이 오나 봄’. 김상호 PD는 “수목극 뿐만 아니라 늘 경쟁이다. 개인적으로 ‘SKY캐슬’의 팬이다. 수 많은 드라마 중에서 자기 색을 낸다는 것은 연출로서는 어렵다. 훌륭한 연기자들을 믿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유리는 “김상호 PD는 워낙 유명한 감독”이라고 했고, 엄지원은 “감독님 믿고 가는 걸로 하겠다”며 입을 모았다.

‘봄이 오나 봄’은 2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변성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