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관에 미적 감각 강조
-곳곳에 디자이너·엔지니어 노력 돋보여
-MQB 플랫폼 공유하는 파사트의 흔적도 뒤섞여

자동차 감성 품질은 이제 프리미엄 브랜드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완성차 업계 전반에 성능의 평준화가 이뤄지면서 차별화 요소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최근 대중 브랜드의 감성 품질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배경이다. 폭스바겐 역시 이 점을 간과하지 않았다. 그 결과는 플래그십 라인업에서 더욱 두드러진다.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Arteon)은 이름에서부터 제품이 지닌 감성이 드러난다. 예술(Art)과 영겁의 시간(Eon)을 뜻하는 차명은 익숙하면서도 동시에 낯설다. 아테온 자체도 그렇다. 전 세대로 꼽히는 CC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묘한 분위기를 지닌다. 그러나 현대미술을 반영한 듯한 외모는 분명 아름답다.



▲디자인&상품성
폭스바겐의 최신 라인업 특징은 외관의 모든 선들이 연결성을 강하게 표현한다는 점이다. 특히 아테온은 길게 내뻗은 크롬 가니시가 차체 사방을 가르고, 그릴과 헤드램프를 잇는다. 게다가 후드와 그릴을 구분한 파팅 라인은 측면으로 흘러 후드와 펜더를 나누고 도어를 만나 캐릭터 라인으로 전환된다. 이어 테일램프와 연결된다.

전면부는 가로형 크롬바로 구성한 대형 그릴과 헤드램프의 경계를 보호하게 연출했다. 덕분에 차체가 낮고 넓어 보이는 동시에 전면부 캐릭터가 강조되면서 존재감이 향상됐다. 패스트백 스타일의 측면 디자인은 역동성과 심미성이 조화를 이룬다. 쿠페를 닮은 유연한 외곽선 안으로 내려 꽂을듯한 공격적인 자세가 엿보인다. 후드가 차체 옆까지 덮은 형태여서 펜더의 면적은 그 어느 차보다 작다. 얇게 솟은 캐릭터 라인은 폭스바겐이 아테온의 디자인과 금형에 많은 공을 들였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후면부는 가로형 LED 테일램프를 위쪽에 배치해 속도감을 부여했다. 테일램프는 헤드램프와 마찬가지로 어둡게 처리해 역동적인 분위기다. 트렁크 패널은 여러 선으로 쪼개 단조로움을 달랬다.









외관이 감성을 극대화한 결과물이라면 실내는 이성적으로 구성했다. 기하학적 요소들로 가득해 바깥 모습과 대조된다. 대시보드, 센터페시아, 계기판, 스티어링 휠 등을 파사트GT와 공유한 탓이다. 일부 트림의 소재와 시트 패턴 등을 다르게 처리했지만 차별화로 보기에는 부족한 감이 있다. 그릴을 닮은 가로형 송풍구 디자인은 대시보드 전체를 아우르며 도어 트림까지 연결된다.

계기판의 정보는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통해서도 일부를 볼 수 있다. 별도 투명 패널이 솟아오르는, 비교적 저렴한 컴바이너 방식이지만 유용하다. 시원스럽게 열리는 프레임리스 도어와 선루프는 개방감을 높이는 부분이다. 편의품목은 운전석, 등승석, 2열을 별도로 제어할 수 있는 3존 에어컨과 운전석 마사지, 다인 오디오 등이 눈에 띈다.

아테온은 실내 주요 부품 외에 동력계와 MQB 플랫폼 등도 파사트GT와 공유한다. 특히 MQB 플랫폼은 모듈형, 경량화의 이점도 있지만 제품 특성에 따라 공간, 휠 베이스를 쉽게 조절할 수 있다. 폭스바겐은 아테온을 위해 이 플랫폼을 최대한 늘렸다. 그 결과 앞좌석은 물론 뒷좌석 레그룸이 국산 준대형 세단 정도로 넉넉하다. 하지만 패스트백 차체를 갖추면서 헤드룸이 빠듯해졌다. 키가 180㎝ 이상이라면 머리가 천장에 닿을 정도다.

트렁크는 뒷 유리까지 열리는 해치 방식을 채택해 실용적이다. 트렁크 리드의 폭스바겐 엠블럼을 누르거나 발을 휘젓는 동작으로도 열 수 있다. 기본 적재 공간은 563ℓ로 파사트GT(586ℓ)보다 살짝 좁다. 그러나 4:6 비율의 뒷좌석을 모두 접으면 아테온이 더 넓다.













▲성능
국내 출시된 아테온의 엔진은 파사트GT와 같은 2.0ℓ 디젤로, 최고 190마력, 최대 40.8㎏m를 발휘한다. 그러나 변속기는 7단 DSG를 조합해 차별화했다. 1,900~3.300rpm 구간에서 터져 나오는 최대토크 덕분에 가속력은 오르막에서도 여유롭다. DSG 특유의 변속충격이 있지만 크게 거슬리지 않는다. 표시 효율은 복합 15.0㎞/ℓ(도심 13.6㎞/ℓ, 고속도로 17.2㎞/ℓ)다. 대부분의 유럽 디젤차가 그렇듯 아테온도 실제 효율은 더 높다.



주행의 전반적인 느낌은 폭스바겐 라인업 중 가장 뛰어나 스포츠 세단의 면모를 보여준다. 비교적 긴 휠베이스를 갖췄지만 몸놀림이 민첩하고 예리해 전형적인 독일차 느낌이 짙게 와 닿는다. 앞바퀴만 굴리는 구동계를 채택했지만 크로스 디퍼렌셜 시스템(XDS) 덕분에 때로는 뒷바퀴굴림 성향을 보이기도 한다. 그만큼 운전이 지루하지 않다는 뜻이다. 고속 안정성은 아우토반에서도 무리 없을 정도로 인상적이다. 주행모드는 에코, 일반, 스포츠, 개별 설정을 지원한다. 변속 시점은 물론 서스펜션 감쇄력까지 조절할 수 있다.

걸걸한 엔진음과 진동, 주행 소음은 어느 정도 실내에 유입돼 운전자 피로도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그러나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 레인어시스트, 트래픽 잼 어시스트 등의 부분자율주행 기능을 활용하면 운전에 필요한 동작을 줄일 수도 있다.


▲총평
아테온은 "폭스바겐도 아름다울 수 있을까?"란 질문에 대한 명쾌한 답이다. 외관의 미적 가치는 물론 주행 감각도 기대치를 만족시킨다. 혹자는 겉만 그럴듯한 파사트GT라 혹평할 수도 있다. 그러나 섬세한 부분, 보이지 않은 부분까지도 차급을 높일만한 요소를 듬뿍 담고 있다. 페이튼이 부활하지 않는 이상 아테온은 명확한 폭스바겐의 플래그십 세단이다.

가격은 2.0ℓ 엘레강스 프리미엄 5,216만8,000원,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5,711만1,000원(개소세 인하 반영가)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시승]대담한 반전, BMW X4
▶ [시승]재규어가 녹아든 전기 SUV, I-페이스
▶ [시승]순수 열정, 재규어 F-타입SVR 컨버터블
▶ [시승]8단 변속기의 날개를 달다, 푸조 3008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