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환희/사진=최혁 기자

박환희가 섬유근육통 투병 고백 후 이어지는 걱정에 입을 열었다.

박환희는 22일 한경닷컴과 전화 인터뷰에서 "많이들 걱정하실 것 같은데,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며 "열심히 회복해 더욱 건강해져 앞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박환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불치병이라는 섬유근육통 완치를 꿈꾸며 새해부터 꾸준히 운동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결국 20대 말에 골다공증 진단을 받았다"며 "튼튼한 근육을 만들어 이겨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박환희는 "이렇게 관심을 모을지 몰랐다"며 앞으로 작품을 통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바람을 거듭 강조했다.

박환희/사진=박환희 인스타그램

박환희가 앓고 있다고 밝힌 섬유근육통은 만성적인 통증과 감각이상, 수면장애, 피로감 등을 증상으로 하는 질환이다.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통증에 대한 지각 이상 때문인 것으로 연구되고 있다.

골다공증은 뼈의 강도가 약해져 쉽게 골절되는 질환이다. 주로 중년 여성들에게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환희는 쇼핑몰 모델을 시작으로 연기자로 데뷔했다. KBS 2TV '태양의 후예', SBS '질투의 화신', MBC '왕은 사랑한다', KBS 2TV '너도 인간이니?'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려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