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월급제 도입 등 제시했지만
택시업계 "물타기"…이견만 확인

< 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 첫날부터 ‘삐걱’ > 22일 국회에서 열린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 출범식에서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맨 오른쪽)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권수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장,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복규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장, 강신표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 구수영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위원장, 정 대표.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의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출범 첫날부터 파열음을 내면서 갈등 조정의 어려움을 예고했다.

민주당과 정부 택시업계 4단체, 카카오모빌리티 등 택시·카풀 단체는 22일 국회에서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 출범식을 열었다. 출범식은 양측이 상생방안을 모색하는 대화로 시작했지만 서로 다른 의견만 확인한 채 끝났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정부는 이미 택시사납금 폐지와 기사 월급제 도입 등 지원책을 제시했다”며 “사회적 대타협기구에서 합의된다면 그 이상의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교통산업과 서비스 현실을 냉정하게 바라보면서 사업자도, 이용자도 만족할 만한 합리적인 합의가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사장도 “택시 안에서 다양한 혁신을 모색하는 분과 결합한다면 택시와 카카오모빌리티가 상생할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며 “이를 위해 낡은 규제를 과감하게 혁파하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택시업계는 그러나 당과 정부를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박복규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장은 “카풀 문제가 아니라 택시기사의 복지나 월급 문제가 부각되는 건 ‘물타기’”라고 불만을 나타냈다.

택시업계 관계자가 김 장관에게 택시기사 분신 사건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면서 갈등이 고조됐다. 강신표 전국택시노조연맹위원장은 “뻔뻔스럽게 앉아 반성의 기미 없이 어떤 표현도 하지 않느냐”며 김 장관에게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