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 의혹’ 손혜원 민주당 탈당…“당에 더 이상 부담 안돼”
"목포서 박지원 이길 후보 있다면 그 분 도울 것"
홍영표 원내대표 초선 의원 탈당 기자회견 동행 눈길

투기 의혹 관련해 기자회견 하는 홍영표-손혜원 (사진=연합뉴스)

전남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 카드를 전격적으로 꺼내들면서 정치권이 다시금 소용돌이 속에 휘말렸다.

손 의원은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당 지도부에는) 당에 더 이상 부담 주지 않고, 제 인생과 관련한 문제라서 제가 해결하겠다고 했다"며 "제 인생을 걸고 모든 것을 깨끗하게 밝히고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겠다"고 강조했다.

손 의원은 차기 총선에는 출마하지 않는 것은 물론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는 초강수도 뒀다.

"투기가 아니었기 때문에 징계는 없다"던 민주당 지도부는 그동안 탈당을 만류했다가 '당에 부담을 주기 싫다'는 손 의원의 강력한 의지를 결국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 자리를 함께하는 것으로 당의 변함없는 신뢰를 확인시켜 줬다.

손 의원은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 활동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손 의원은 정치 입문 당시를 회상하며 "40년간 디자이너와 기획자로 일해오며 대중 움직이는 일을 잘 알고있어 정치가 어렵지 않았다"면서 "여의도 어법보다 대중공공이익을 치중하며 일해왔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막혔던 것은 강이나 바닷가에 획일적 고층아파트 들어오는 일이었으나 3년 반 국회나 정치권에서 이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이 없었다"면서 "좋은 경관 좋은 역사 살아있는 곳이 사라지기 전 발견한 게 목포였다. 정책간담회 때문에 간 목포에서 가슴 떨리는 경험을 했다. 이 정도 컨텐츠 남아있으니 자발적 참여 시작된다면 도시재생 될 것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최초 보도를 했던 SBS에 대해서는 "개인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고발할 것이다. 이후 타 매체에서도 보도가 이어졌고 허위사실을 보도한 기사 200여 건을 다음주 초 고소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적 내려놓는다는 발표를 하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사퇴하라고 하겠지만 검찰 조사결과 하나라도 의혹이 확인되면 그때 내가 알아서 하겠다"라며 "시끄럽게 전국민 소모시키며 떠들어댔지만 민주당은 날 끝까지 믿어줬다"라고 했다.

물의를 빚은 데 대한 일체의 사과없이 강경한 대응을 한 손 의원과 더불어 탈당 기자회견에 자리를 함께 한 홍 원내대표에 대한 여론도 곱지만은 않다.

네티즌들은 탈당 기자회견장에 등장한 홍 원내대표에 대해 "당 원내대표가 초선 의원 탈당 회견에 참석하나", "이런 곳까지 따라나온 원내대표 모습이 이렇게 초라하고 한심해 보일 수가 없다", "입당하는 사람 옆에 당대표 있는 건 봤어도 탈당하는 사람 옆에 대표가 있는 건 무슨 희괴 망측한 그림인가", "여당 대표는 어지간히 할 일이 없나 보다.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당을 떠나는 손혜원씨 배웅하러 들러리로 나서다니", "아니 진짜 궁금해서 그러는데 홍 원내대표 기자회견 하는 데 왜 나온 건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날 손 의원이 탈당을 선언한 것과 관련,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의 가장 큰 오점”이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민주당은 오늘 손혜원 의원의 출당 조치 발표하고 국회 윤리위에 의원직 제명 건의했어야 했다”면서 “손 의원이 청와대 약점이라도 쥐고 있지 않다면 민주당이 저렇게 쩔쩔맬 수가 있나. 홍 원내대표가 손 의원 죄 없다고 탈당 만류하는 장면에서 국민들은 신적폐정당의 타락한 모습을 본다”라고 질타했다.

한선교 자유한국당 '손혜원 진상규명 TF 단장은 "정의의 심판(대)에서 판단하기 위해서 우리는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된다고 믿는다"라고 밝혔으며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탈당으로 끝내겠다는 뻔뻔하고 오만한 민낯이 부끄럽다. 의원직 사퇴가 답이다"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은 손 의원의 박지원 의원에 대해 '노회한 정치인'으로 낙인 찍은 데 대해 "최소한의 사과도 없이 모든 것을 남 탓으로 돌렸다"라고 지적했으며 정의당은 "탈당으로 책임이 덜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