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특/사진=최혁 기자

슈퍼주니어 이특이 장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칠레 콘서트 무대에 오르지 못한 내용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특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 담낭절제 수술 후 소화하는데 예전처럼 쉽지가 않은 것 같다"며 "복통이나 설사가 많았고, 이번에도 5일 전부터 계속 설사를 반복했다"고 털어 놓았다.

그러면서 "'괜찮아지겠지'하고 30시간이 넘게 걸려 칠레에 도착했는데 증세가 악화됐다"며 "오래 기다렸을 칠레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특은 본래 19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 국립경기장에서 열리는 'SM타운 스페셜 스테이지 인 산티아고' 무대에 설 예정이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장염 확진으로 안정을 취했다.

슈퍼주니어 소속사인 SJ레이블 측도 앞서 공식 SNS를 통해 "이특이 오늘 산티아고 현지에서 장염 확진을 받아 'SM타운 스페셜 스테이지 인 산티아고'에 참석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SJ레이블 측은 "차후 경과를 지켜보고 내일 공연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이특 공식 입장 전문

작년 담낭절제 수술후 소화하는데 예전처럼 쉽지가 않은거 같아 자주 복통이나 설사가 많았습니다.

이번에도 5일전부터 촬영하면서 계속 설사를 반복하다가 괜찮아지겠지하고 30시간이 넘게 걸려 칠레에 도착했지만 증세가 악화되었습니다. 오래 기다렸을 우리 칠레 팬들께 죄송하단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그래서 오늘있을 smtown두번째 공연에는 꼭 무대에 올라가려 합니다 매번 이렇게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상황을 팬여려분께 전달해 심려끼쳐 죄송합니다. 오늘은 그어느때보다도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 칠레엘프 여러분 감사하고 죄송합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