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전남 목포가 지역구인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9일 목포 문화재 거리 논란에 휩싸인 손혜원 의원을 향해 "모두가 속았다. 이제라도 이실직고하고 당당하게 검찰 조사를 받야 한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손 의원은 처음부터 사실을 이실직고 했어야 한다. 22곳 300평 나전칠기박물관 운운은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 저수지물 다 흐린다’는 속담을 인용하며 "어떤 경우에도 목포 구도심 재생사업에 차질이 있어서는 안 된다"라면서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누가? 재주는 분명 박지원이 부렸다. 목포시 구도심 도시재생사업 3곳과 근대문화문화역사공간 3만4400평 지정 1곳 등 총 4곳은 제가 정부에서 지정하도록 노력했으며 예산도 제가 저희 당 의원들 협조를 받아 확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결코 쪽지예산이 아니며 해당 상임위, 예결위에서 합법적으로 증액, 정부의 동의를 받았다"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목포 구도심 재생 사업은 차질없이 실시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은 처음부터 사실을 이실직고했어야 한다. 22곳 300평 나전칠기박물관 운운은 도저히 납득이 가질 않는다"며 "더우기 나전칠기박물관은 공론화도 안 된 손 의원 개인 생각으로 쌩뚱맞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300여명에게 부동산 구입을 권했다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복덕방을 개업했어야 옳다"며 "저도 속고 모두가 속았다"고 목소리를 높여 비난했다.

박 의원은 당초 손 의원의 부동산 논란과 관련해 지난 16일 "손 의원이 적산가옥에서 태어나 은퇴 후 목포 적산가옥에서 살겠다며 사들였고 연극을 하는 조카에게도 사들이게 했다는 말씀을 제게 하신 바 있다"라며 "손 의원 측 부동산 매입이 투기가 아니라고 확신하고 있다"라고 두두둔했었다.

그러나 언론 보도를 통해 손 의원 측이 보유한 건물이 늘어나자 "일반 상식이 벌써 한두 채가 아니고, 20여채라고 하면은 투기 목적으로밖에 볼 수 없지 않으냐"라며 "손 의원이 스스로 검찰 조사를 요청해야 한다"라고 입장을 바꿨다.

이에 손 의원은 관련 건설사와 조합, 또 SBS와 함께 검찰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한편 손 의원의 목포 근대역사문화거리 건물 매입을 둘러싼 의혹이 눈덩이 처럼 불어나고 있다. 손 의원은 이 시기에 금융권에서 11억원을 대출받았으며, 한 달에 한두 번씩 목포에 내려와 건물을 찾아 보러다녔다는 증언도 나왔다.

또, 국립중앙박물관에 지인의 인사청탁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손 의원은 "투기도 아니고 차명 거래가 아니라는데 목숨과 전 재산을 내놓겠다"라고 강경하게 해명하고 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