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애♥박서원 "임신 21주차"
결혼 한 달 만에 전해진 희소식

임신 소식을 알린 박서원-조수애 부부 (인스타그램)

"임신은 맞으나 5개월은 아니다"

박서원 대표와 결혼한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임신 보도에 모호한 답을 내놨다.

조수애는 18일 오후 자신의 SNS에 “아파서 입원한 중에 기사가. 갑작스럽기도 하고 5개월 아니기도 하지만 축하 고마워요”라는 메시지와 함께 남편 박서원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 날 한 매체는 조수애가 임신 21주째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8일 결혼식을 올린 조수애-박서원 부부는 결혼 1달 만에 임신 5개월 소식의 주인공이 된 셈이다.

두 사람은 한 달 여 전인 지난해 12월 8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치렀다.

박서원 대표는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의 장남으로 두산 광고계열사 오리콤 총괄 부사장을 거쳐 두산그룹 전무이자 두산매거진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지난 2016년 18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JTBC에 입사했으나 결혼을 앞두고 퇴사했다.

한편 결혼식을 앞두고 두 사람을 두고 '속도위반' 의혹이 제기됐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