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18일 코스피 지수가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추격 매수보다는 인내심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김윤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과 연기금의 순매수에 힘입어 2100선을 회복했다"며 "외국인 수급 개선은 위안화 안정에 따른 것으로 미중 무역협상 기대, 미국 중앙은행(Fed)의 완화적 정책 기조 덕분"이라고 말했다.

또한 "외국인 수급이 개선되는 구간에서 국내증시만 오른 것은 아니다"라며 "국내증시의 특출난 매력이 부각됐기보다는 위험자산 회피심리가 일부 완화된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원은 "증시 반등에도 불구하고 대외 여건은 여전히 불확실하다"며 "추세 반전의 기대는 이른 상황으로 추격 매수보다는 인내심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연일 최장 기록을 경신 중인 셧다운으로 미국 경기에 대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며 "셧다운으로 핵심 경제지표 발표가 연기되는 상황에서 Fed의 금리인상과 자산 축소 속도에 대한 불확실성도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미중 갈등도 안심하기는 이른 상황"이라며 "미 연방검찰이 중국 화웨이를 영업 기밀 탈취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