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가 산하 41개 공공기관의 경영 패러다임을 수익보다 안전 중심으로 바꾸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공공기관을 평가할 때 안전에 더 높은 점수를 주도록 관리지침을 만들라”고 지시한 이후의 후속 조치다.

산업부는 17일 서울 중구 무역보험공사에서 정승일 차관 주재로 41개 공공기관 부기관장을 소집해 태안화력발전소 김용균 씨 사망 사고 이후의 안전 대책을 점검했다. 정 차관은 이 자리에서 “공공기관 경영의 패러다임을 안전 중심으로 전환하고, 단 한건의 사고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자세로 기관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직접 시설과 작업장 현장 점검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정 차관은 이어 “주요 에너지 시설 사고는 국민의 생명, 안전에 직결될 수 있다는 점에서 안전관리에 한 치의 허점도 용납될 수 없다”며 “안전점검 과정에서 발견된 위험 요소들은 발견 즉시 원칙에 따라 제거하고 사고발생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근본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산업부가 공공기관장을 소집한 건 작년 12월 12일 성윤모 장관 주재로 열린 경기 고양시 열수송관 파열사고 관련 안전점검 대책회의 이후 한 달여만이다.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들은 작년 12월부터 시설 전수 점검을 하고 있으며, 고위험도 작업장에 대해서는 외부 전문가와 함께 작업방식과 환경, 매뉴얼, 인력배치 등도 살펴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공공기관 작업장에서 안전사고가 나면 경영진이 물러나야 한다”며 “수익 위주로 하던 공공기관 평가도 안전에 더 높은 점수를 주도록 공공기관 관리지침을 만들라”고 지시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