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SUV '코나 EV' 20대 투입
동남아 첫 전기차 호출 서비스

현대자동차가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호출업체 그랩과 손잡고 싱가포르 공유경제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차량호출 서비스에 활용되는 차량은 현대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일렉트릭(EV·사진)이다. 동남아에서 전기차를 활용한 차량호출 서비스를 선보인 것은 현대차와 그랩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그랩과 함께 코나 EV를 활용한 차량호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6일 발표했다. 그랩은 이 서비스를 위해 현대차로부터 코나 EV 20대를 사들였다. 올해 말까지 운영 대수를 200대로 늘릴 계획이다. 그랩은 코나 EV를 자사 소속 운전자에게 빌려주고, 운전자는 이 차량을 이용해 소비자에게 차량호출 서비스를 제공해 수익을 낸다.

코나 EV의 1회 충전 때 주행가능 거리(406㎞·국내 인증 기준)는 그랩 운전자의 하루평균 운행거리(200~300㎞)를 훨씬 웃돈다. 코나 EV를 이용하면 그랩 운전자가 하루종일 충전 걱정 없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게 현대차 측 설명이다. 급속 충전기를 이용하면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30분 안에 충전할 수 있다.

현대차와 그랩은 전기차를 활용한 차량호출 서비스의 안착을 위해 싱가포르의 전력 공급업체 싱가포르파워그룹과도 협력하기로 했다. 그랩 운전자들이 싱가포르파워의 전기차 충전소를 이용하면 일반 운전자보다 30%가량 싸게 충전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2억5000만달러(약 3100억원)를 그랩에 투자했다. 현대차그룹이 외부업체에 투자한 액수 중 최대치다. 현대차는 전기차를 활용한 차량호출 서비스를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주요 국가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