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을 맞아 추모 미사 등 다양한 기념행사가 마련된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위원회는 10주기 당일인 2월 16일 오후 2시 명동대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추모 미사를 봉헌한다고 15일 밝혔다.

김수환 추기경 생전의 다양한 활동을 담은 사진전은 다음 달 11~23일 명동 1898광장에서 열린다.

2월 16일부터 6월 20일까지는 성경, 제의, 제구 등 유품 전시회가 절두산순교성지 내 한국천주교순교자박물관에서 이어진다.

다음 달 18일 오후 8시 명동대성당에서는 10주기 기념 음악회가 개최된다.

그 외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특별 미사(3월 5일 명동대성당), '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정신'을 주제로 하는 기념 심포지엄(2월 14일 명동대성당 코스트홀), '내 기억 속의 김수환 추기경' 토크콘서트(2월 17일 명동대성당 코스트홀) 등이 열린다.

김 추기경의 일생을 돌아보는 방송도 전파를 탄다.

가톨릭평화방송 FM은 라디오 드라마 '바보, 김수환'을 방송 중이고, TV는 3부작 특집다큐멘터리 '우리안의 바보, 김수환'을 다음 달 16일부터 3일간 방송한다.

가톨릭인터넷 굿뉴스에는 김 추기경 추모 사이트가 마련됐다.

기념위원회는 "김 추기경께서 생전에 몸소 보여주셨던 사랑과 나눔의 정신을 되새기고 추기경께서 세상을 향해 지니셨던 지향과 정신을 이 시대에 다시 한번 구현하고 그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기념행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