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전대 출마 말아야…전대 불출마 입장 변함없어"
"황교안 왜 탄핵사태 책임지나…모든 건 박 전 대통령 책임"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15일 "우리 당이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은 아주 잘못된 결정"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들의 공부 모임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재집권을 하려면 모든 세력이 연대할 수 있는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

그러려면 단일지도체제보다는 서로 견제와 균형을 이룰 수 있는 길로 가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이번에 잘못된 결정으로 대선 전초전이 2년 반 당겨진 결과가 초래됐다"며 "이번 전당대회에서 대선 전초전이 너무 빨리, 그리고 치열하게 전개되는 경우 또 다른 분열의 씨앗을 잉태하게 된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단일지도체제는) 우리가 과거를 용서하고 화해해야 하는 현시점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대선주자들이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말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그것을 유도하기 위한 방법이 집단지도체제였는데 단일지도체제로 확정돼 결국 바라지 않는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민주당에서 당시 대선 주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당권을 잡자 안철수 후보가 갈라섰다"며 "우리가 그런 방향으로 가지 않도록 해야 하는데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입당에 대해 "아주 잘 된 결정이라고 생각하고 크게 환영한다"며 "아마 전대에 나오게 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황 전 총리에 대해 '탄핵 책임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는 "황 전 총리가 왜 책임지나.

황 전 총리에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모든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책임이다.

다른 분들로 책임을 넓히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자신이 전당대회에 출마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불출마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