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코나 /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북미 시장에서 ‘2019 올해의 차’ 2관왕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세계 자동차 업계의 최대 격전지서 ‘품질 경영’이 결실로 돌아왔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차는 14일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 오토쇼(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코나가 올해의 차에 선정 됐다고 발표했다.

현대차가 북미 올해의 차로 뽑힌 것은 2009년 제네시스(BH), 2012년 아반떼에 이어 세 번째다.

이날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스포츠 세단 G70 역시 승용차 부문 올해의 차에 이름을 올렸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과 캐나다에 있는 신문, 방송, 잡지 인터넷 매체의 차 전문기자 60여 명이 투표로 선정한다. 이들은 신차 중 승용차, 트럭, SUV 등 3개 부문에서 3대씩 최종 수상 차종을 가린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사업부장(부사장)은 “G70의 디자인과 개발 철학이 인정받은 데 대해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2월 현지 시장에 코나를 내놨다. 이 차는 강인한 인상을 주는 디자인과 주행 성능, 지능형 안전기술 브랜드 ‘현대 스마트 센스’ 등을 탑재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같은 해 9월 출시된 G70은 뛰어난 성능 뿐 아니라 고급스러운 실내 인테리어에 ‘우아하고 역동적인 중형 럭셔리 세단’으로 거듭났다.

회사 측은 이번 수상이 디자인과 높은 상품성을 인정받아 입지를 굳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G70의 경우 캐나다 차 전문지 오토가이드, 미 모터트렌드가 각각 주관한 2019 올해의 차로 뽑히는 등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G70 / 사진=현대차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