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대사관 오가며 장성급 협의
한국과 일본이 14일 제3국인 싱가포르에서 ‘레이더 갈등’을 풀기 위한 장성급 협의에 나섰지만 끝내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국방부는 “한·일 국방당국이 14일 주(駐)싱가포르 한국대사관(오전)과 주싱가포르 일본대사관(오후)에서 일본 초계기 관련 사안에 대해 실무급 회의를 열었으며 저녁 8시30분에 종료했다”고 밝혔다. 또 “양측은 저공 위협 비행 등 주요 쟁점 사안에 대한 사실관계와 자국 입장을 상세히 설명해 상대 측의 이해를 제고했다”고 덧붙였다.

우리 측에선 부석종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해군 중장)과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이, 일본 측에선 히키타 아쓰시 통합막료부(우리의 합참) 운용부장(항공자위대 중장)과 이시카와 다케시 방위성 방위정책국장이 대표로 나섰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회의 분위기와 관련해 “당초 공동보도문을 내려 했지만 양측이 팽팽하게 평행선을 달렸다”고 전했다.

일본은 한국의 광개토대왕함이 여러 차례에 걸쳐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화기관제(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사(照射·비춤)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반해 우리 군은 영상 촬영용 광학카메라를 가동했을 뿐 사격통제 레이더를 방사하지 않았고 오히려 일본의 초계기가 낮은 고도로 위협 비행을 했다며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날 협의에선 레이더 정보 공개 여부가 쟁점이 됐다. 우리 해군은 레이더 정보가 나오면 사격용인지, 촬영용인지 구분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본 측은 광개토대왕함 내 통신 비문을 넘겨 달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NHK는 “일본은 주장을 뒷받침하는 증거로 자위대 전파기록을 공개하는 방안을 포함해 대응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날 한·일 협의에서 방위성 당국은 레이더 주파수 정보를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