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의 한 대형 호텔에서 불이나 1명이 숨지고 최소 19명이 다쳤다.

14일 오후 4시 56분께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불이 났다.

호텔 지하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은 붉은 화염과 검은 연기를 내뿜으며 건물 벽면을 타고 순식간에 위층으로 번졌다.

사진=연합뉴스

소방당국은 오후 8시 7분께 큰 불길을 잡은 데 이어 화재 발생 4시간 만인 오후 8시 46분께 완전히 진화했다.

그러나 화재 진압 과정에서 호텔 직원 김모(53)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또 대피 과정에서 투숙객과 직원 15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고, 화재 진압에 나선 소방대원 4명도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부상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영상=독자 제공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