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준, 이기광, 육성재/사진=한경DB

아이돌들이 학사특혜 시비에 휩싸였다.

14일 교육부는 교육신뢰회복추진단 1차 회의를 통해 학사 부정 등과 관련된 대학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해 아이돌 가수들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았던 동신대는 학교 수업을 듣지 않은 연예인 학생 7명의 출석을 무단으로 인정, 학점을 부여했다고 드러났다. 이에 교육부는 이들에 대한 학점 및 학위 취소를 요구했다.

동신대가 특혜를 준 것으로 알려진 연예인은 하이라이트 윤두준, 이기광, 비스트 출신 장현승, 비투비 육성재, 서은광 등으로 알려졌다. 또한 가수 추가열의 경우 학사학위가 없는데도 실용음악학과 겸임교수로 임용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추가열은 학위 취소는 물론 겸임교수 임용도 무효화된다.

여기에 동신대가 학사 편의 뿐 아니라 장학금까지 줬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하이라이트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비투비와 장현승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사실 확인 중"이라는 입장만 전한 상태다.

동신대 측은 이날 "학칙과 학과 규정 등에 의거하여 학점과 학위를 부여하였으나, 일부 규정 상의 미비점이 있었음을 인정한다"며 "위 원칙에 따라 학점과 학위를 받은 졸업생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최대한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면밀히 검토하고, 추후 보다 철저한 학사 운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규정 정비 등 보완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

교육부 발표에 따른 동신대학교 입장

대학에서는 학칙과 학과 규정 등에 의거하여 학점과 학위를 부여하였으나, 일부 규정 상의 미비점이 있었음을 인정한다. 그러나 위 원칙에 따라 학점과 학위를 받은 졸업생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최대한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면밀히 검토하고, 추후 보다 철저한 학사 운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규정 정비 등 보완책을 수립하겠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