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대왕암공원 일대 1.5㎞ 길이
3자 공모방식 통해 사업자 선정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 전경. /울산시 제공

울산시가 해상관광자원을 관광상품화하기 위해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을 적극 검토하고 나섰다.

시는 현대건설과 대명리조트가 동구 대왕암공원 일대에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에 대한 투자의향을 보임에 따라 타당성 검토와 사업자 선정 방식 등을 종합 검토하고 있다고 14일 발표했다.

두 기업이 제안한 해상케이블카는 대왕암공원과 일산해수욕장을 연결하는 노선이다. 상부정류장은 울기등대 주변이고, 하부정류장은 현대중공업 인근에 있는 일산해수욕장 일원 고늘지구다. 총 길이는 1.5㎞다. 사업비는 500억원 규모다. 다른 1개 대기업도 울산시에 직·간접으로 대왕암 일대 해상케이블카 사업 참여의사를 밝혔다.

대왕암공원 일대는 동해바다와 기암괴석 등으로 관광자원이 풍부한 데다 소리체험관, 어린이테마파크, 울기등대, 미르놀이터 등 각종 관광체험시설이 있어 연간 14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시와 동구청은 대왕암공원 일대에 바닷가길, 전설바위길, 송림길, 사계절길 등 둘레길을 조성해 올해 200만 명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참여 희망 기업들은 대왕암공원 내 복합문화관광호텔 건립사업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들 업체가 공식적으로 사업제안서를 제출하면 3자 공모방식을 통해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환경부가 환경영향평가 본안협의에서 ‘부동의’ 결정을 내려 사업이 반년 이상 중단된 영남알프스 산악케이블카 사업도 좋은 노선이 있다면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해상관광자원의 관광상품화를 통해 침체된 울산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