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전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마인즈랩은 스마트팩토리 사업에 나선다고 14일 발표했다.

AI 스마트팩토리는 최적의 생산 환경을 갖춘 지능형 공장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AI 알고리즘을 기존의 생산·제조 전 과정에 도입하는 게 핵심이다. AI 딥러닝 알고리즘으로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하고 분석해 가장 적합한 투입량, 생산량, 온도, 속도 등을 제시한다. 기업은 비효율과 비용 부담을 줄이고,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마인즈랩은 이미 포스코와 진행한 프로젝트를 통해 기술력과 안정성을 입증했다. 포스코에 AI 제품생산 자동화·최적화 프레임워크인 ‘마음 말(maum MAAL)’을 공급하며 대규모 스마트팩토리 프로젝트 경험을 쌓았다. 2017년부터 2년간 진행된 이 프로젝트를 통해 △조업 패턴 분석을 통한 처리시간 최적화 △AI 속도 제어 알고리즘 기반 공정 속도 최적화 및 생산성 향상 △온도 예측 모델 및 시스템 개발 △소결 품질 및 생산 예측 모델 기술을 개발했다. 마인즈랩 관계자는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