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텔레콤, 스마트폰·폴더폰 출시
‘스카이’ 브랜드 휴대폰이 다시 나온다.

휴대폰 유통업체 착한텔레콤은 팬택과 포괄적 협력 계약을 통해 올해 상반기 스카이 브랜드를 사용하는 스마트폰과 폴더폰 각 1종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14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팬택과 스카이 브랜드에 대한 독점 라이선스를 비롯해 스카이서비스센터 인수, 기존 팬택 서비스센터와 본사 인력 승계를 포함하는 협력 계약을 맺었다. 앞으로 반기에 한 번씩 스마트폰과 폴더폰을 내놓을 계획이다.

제품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해외에서 생산한다. 팬택 연구소 출신 개발진이 개발에 참여하고 인증 과정도 거친다. 가격은 스마트폰이 20만~30만원대, 폴더폰이 10만원대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때 100여 개가 운영되다 현재 13개로 줄어든 스카이서비스센터도 다시 확대한다. 외부 서비스센터와 협력을 통해 연내 50개 이상의 서비스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스카이 브랜드의 첫 단말은 이달 선보일 블루투스 기반 ‘스카이 무선이어폰’이다. 착한텔레콤은 사물인터넷(IoT)과 모바일 주변 기기도 선보일 계획이다.

박종일 착한텔레콤 대표는 “스카이라는 브랜드는 한국 모바일산업에서 중요한 자산이자 역사”라며 “다양한 휴대폰과 IoT 디바이스를 국내 이용자에게 소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