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사진)이 두 번째 사표를 제출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14일 “탁 행정관이 지난 7일 사표를 냈고, 수리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탁 행정관은 11일부터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탁 행정관의 사표 제출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6월 탁 행정관이 사의를 밝히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첫눈이 오면 놓아주겠다”고 만류했다. 당시 의전비서관 승진을 기대했던 탁 행정관이 인사에 불만을 느껴 청와대를 떠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공석이던 의전비서관에는 김종천 전 비서관이 깜짝 발탁됐다. 의전비서관 자리는 김 전 비서관의 음주운전 적발로 또 한 차례 공석 상태다. 청와대는 두 달 가까이 비어 있는 의전비서관을 조만간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