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오·이동욱·차기환 인선
자유한국당이 우여곡절 끝에 14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을 완료했다. 5·18 관련 특별법이 지난해 9월 시행돼 다른 정당들이 이미 지난해 위원 추천을 완료했음에도 ‘극우 인사 추천’ 논란 등에 휩싸여 4개월이나 시간을 끈 ‘지각 인선’이다.

한국당은 이날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차기환 변호사(전 수원지방법원 판사) 등 3명을 추천했다. 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왜곡되거나 은폐된 진실을 균형되고 객관적으로 규명해 국민 통합에 기여할 적임자”라고 추천 배경을 설명했다.

권 전 처장은 이명박 정부 당시인 2011년 중장(3성 장군)으로 진급해 육군 8군단장을 지냈고, 박근혜 정부에서 민주평통 사무처장으로 임명된 군 출신 인사다. 이 전 기자는 1996년 월간조선 4월호에 ‘검증, 광주사태 관련 10대 오보·과장’이란 제목의 기사를 써 유족들과 갈등을 빚었다. 차 변호사는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으로 활동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