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용품 전문 유통업체인 원프로톤이 일본 큐이스트 마코토의 초고반발 드라이버인 ‘쿠사나기’ 드라이버(사진)를 출시했다. 반발계수가 기준치인 0.83을 훨씬 초과하는 0.91이다. 드라이버 헤드는 480㏄로 크지만 무게를 190g대로 줄여 관성모멘트를 높였다.

회사 측은 “크기에 비해 가벼워 부담이 작다”고 설명했다. 일본 명가 도레이사의 벌집 모양 크로스 카본 샤프트를 장착해 복원력이 빠르다는 것도 장점이다. 스윙 시 뒤틀림을 최소화해 골퍼가 의도하는 방향 그대로 힘이 전달되도록 해 방향성도 좋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출시 기념 특별할인가 79만원. 정가는 180만원이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