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첫 선박 수주에 성공했다.

이 회사는 14일 오세아니아지역 선주와 4095억원 규모의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4척 건조 계약을 맺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과 잠수함 등 특수선을 앞세워 80억달러 이상을 수주한다는 목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