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갑룡 경찰청장(사진)은 최근 경찰 고위직 인사 결과를 두고 나온 잇단 내부 불만 표출에 대해 “감찰 조사를 통해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14일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의견을 수렴하고 형성하는 책임자들의 언행은 현장에서 일하는 직원과 달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경찰 승진 인사에서 누락된 송무빈 전 서울지방경찰청 경비부장(경무관), 박창호 전 경찰청 생활안전성폭력대책과장(총경) 등은 경찰 내부망을 통해 인사 결과와 제도에 대해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민 청장은 또 지난 13일 서울 지하철 암사역 앞에서 10대 청소년이 흉기를 휘두른 사건에 경찰이 소극적으로 대처했다는 지적과 관련해 “확인한 바로는 출동한 경찰이 법 집행 매뉴얼과 절차에 따라 조치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여러 궁금증과 의문, 우려를 고려해 필요하다면 명확한 사실관계를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현진 기자 ap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